강릉시 폭설에 전 지구언 긴급 투입, 제설작업 총력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2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3-02-15

  © 강릉시 제공

 

  © 강릉시 제공

 

  © 강릉시 제공

 

  © 강릉시 제공

 

  © 강릉시 제공

 

  © 강릉시 제공

 

강릉시는 15일(수) 새벽부터 계속되는 동해안 폭설에 제설 장비를 총동원하고 전 직원을 긴급 투입하는 등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오전 8시30분 강릉시 평지 대설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로 격상하였으며, 장비 총 125대, 염화칼슘 34톤, 소금 250톤, 염수 65,000L를 총동원하여 주요 노선 제설작업을 지속적으로 실시 중에 있다.

 

또한, 강릉시 전체 공무원이 읍면동 제설 지원에 나서 인도, 버스승강장, 횡단보도 등에 쌓여있는 눈을 제거하여 운전자와 보행자의 통행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화) 제설차를 전진 배치하고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하였으며, 14일(수)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21개 노선 255.7km에 염화물을 살포해 블랙아이스를 미리 예방하는 등 적극적 선제 대응에 나섰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직원(지구언) 23/02/23 [09:03]
자랑 할 게 참 많습니다 !
강릉시민 23/02/23 [01:32]
제설작업은 최고 였네요.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