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강릉시 옥계면 무후제 개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3-03-25

 

▲ 옥계면 유도회(회장 이상만)는 25일(토) 오전 옥계면 복지회관에서 옥계면 지역에서 살다 후사(後嗣)없이 사망한 거창 신(申)씨, 옥천 이(李)씨, 현풍 곽(郭)씨, 김해 김(金)씨 등 네 명의 신위(神位)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고 있다.  © 강릉시 제공

 

▲ 옥계면 유도회(회장 이상만)는 25일(토) 오전 옥계면 복지회관에서 옥계면 지역에서 살다 후사(後嗣)없이 사망한 거창 신(申)씨, 옥천 이(李)씨, 현풍 곽(郭)씨, 김해 김(金)씨 등 네 명의 신위(神位)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고 있다.  © 강릉시 제공

 

[보도자료]

대를 이어 갈 자손이 없이 사망한 마을 주민들의 제사를 같은 동네 주민들이 대신 지내주는 무후제(無後齊)가 열리는 마을이 있어 화제다.

이 마을에서 무후제를 지내기 시작한 것은 신씨 등이 일제시대 때 대를 이어 갈 자손 하나 없이 사망에 이르자 평생 모은 전 재산을 마을에 기탁하고 장례와 제사를 마을에서 지내줄 것을 유언으로 남긴 것이 계기가 됐다.

 

옥계면 무후제는 매년 3월 25일을 전후해 옥계면 유도회를 중심으로 마을 주민들이 합동으로 봉행하고 있다.

 

이상만 옥계면 유도회장은 “자신들의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도 귀찮아 꺼리는 요즘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우리 마을의 우수한 전통문화이자 자랑”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