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제2청사 첫 출근한 김진태 이모저모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3-07-24

▲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에 마련된 강원도 제2청사에서 기념식을 하고있다.   © 강원도제공



6월 11일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에 이어 한 달여 만에 제2청사 개청

“주어진 여건에서 바로 시작하기 위해 임시청사로 제2청사 시대의 문을 열어...”

‘글로벌’ 본부 + ‘미래산업’국 ⇒ 미래산업 글로벌도시 비전 그 자체

 

강원도청 제2청사 개청식 첫 날인 24일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강릉 주문진의 강원도립대학교 내에 마련된 제2청사로 첫 출근을 했다.  김 지사는 제2청사 개청식으로 공식일정을 시작한 뒤 오는 7월 정기인사에 발령 난 국장급 15명 직원에게 인사발령장을 수여했다.

 

김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모든 것을 갖추고 시작하려면 몇 년이 걸릴 지 장담할 수 없었다. 기다림은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41년으로 충분하다. 주어진 여건에서 바로 시작하기 위해 임시청사로 제2청사의 문을 열게 되었다. 미래산업 글로벌도시라는 강원특별자치도 비전에서 ‘글로벌’본부와 ‘미래산업’국이라는 명칭을 가져왔다”면서 도정의 비전을 담은 핵심 기능이 모두 들어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기념식수와 현판제막식을 한 후 앞으로 직원들이 근무할 제2청사의 글로벌관 등 근무환경을 확인하고 2청사에 근무하게 될 직원들을 격려한 뒤 집무실로 자리를 옮겨 2청사의 운영방향을 담은 <제2청사 비전 및 추진전략>을 1호 결재했다.  

 

▲ 7월 24일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에 마련된 제2청사에 첫 출근한 뒤 1호 결재를 하고있다.  © 강원도청 제공

 

또 매주 월요일 본청에서 개최되는 정례기자 간담회를 제2청사 글로벌관 대회의실에서 처음으로 진행한 김 지사는 제2청사의 개청 소감과 주말 동안 이어진 수해 대책현황 브리핑을 했다.  이어 앞으로는 미래산업국, 관광국, 해양수산국 등 제2청사 소관업무와 관련된 기자브리핑은 제2청사에서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김 지사는 제2청사 집무실에서 ▲수소산업 추진계획(미래산업국), ▲대규모 관광숙박시설 유치계획(관광국),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기 추진계획(관광국), ▲스마트 빅데이터센터 추진계획(해양수산국) 등을 보고 받았다.  김진태 지사는“본청도 도청이고, 제2청사도 도청이다. 제 사무실도 마련되어 있으니 자주 오겠다”라고 하며, “강원특별자치도가 미래산업 글로벌도시로 비상하기 위해 본청과 제2청사 양 날개를 활짝 펼쳐 나아가겠다”라고 제2청사 근무 첫 날의 소회를 밝혔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