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자료유출...강릉지청 서정민 지청장 고발 기자회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3-08-01

▲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청사  ©시사줌뉴스 DB

 

강릉 지역의 시민단체와 노동단체가, 지난 24일 고 양회동 건설노조 강원건설지부 3지대장 분신 당시 촬영된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민원실 CCTV영상을 유출한 범인과 이를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의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 다음은 기자회견 보도자료 원문 ]

 

CCTV 자료 유출 조속한 수사 촉구 및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서정민지청장 고발 기자회견

 

건설노조는 지난 24일, 고 양회동 건설노조 강원건설지부 3지대장의 분신 방조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 기사의 근거자료가 검찰청 민원실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과 같다는 감정업체의 판단이 나왔다고밝혔습니다.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CCTV 자료는 양회동 열사와 관련된 수사자료로 수사기관 내부의 비밀이며 당사자 동의 없이 공개되어서는 안 되는 자료이며, 조선일보에 자료를 제공한 것은 공무상비밀누설이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합니다.

 

건설노조는 조선일보기자, 원희룡장관을 명예훼손 및 사자 명예훼손 등으로, 그리고 CCTV 자료를 전달한 신원미상자를 대상으로 공무상비밀누설죄로 고소하였지만 사건 담당인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고소인 조사 이후 두 달이 넘도록 어떠한 수사 결과도 내놓지 않는 상황입니다.

 

다른 곳도 아닌 우리 지역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의 CCTV 자료가 불법으로 언론에 전달되고, 조선일보는 강릉지청 CCTV 영상의 일부 화면만 보도에 인용하며 분신 방조로 악의적으로 왜곡하였습니다.

 

이에, 지역의 노동단체 및 시민단체, 정당 등이 8월 2일(수요일) 오전 11시, 강릉지청에서 CCTV 유출 

인물과 책임자에 대한 조속한 수사 촉구 기자회견과 해당 CCTV 자료 관리 책임자인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서정민지청장을 공무상비밀의누설(형법 127조) 및 개인정보보호위반(개인정보보호법 12조) 혐의로 8월 2일(수요일) 강릉경찰서에 고발하고자 하오니 많은 관심과 취재 요청드립니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