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학부모 단체"뇌물 혐의 신경호 강원교육감 물러나라"

"사과없이 도덕불감증까지 보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남권
기사입력 2023-08-07

 

▲ 신경호 강원특별자치도 교육감   ©시사줌뉴스

 

강원 학부모 단체가 불법선거운동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신경호 강원특별자치도교육감에 대해 “교육감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강원학부모연합,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강원지부는 8일 공동성명을 통해 “신경호 교육감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당시 후보자로서 불법 사조직을 운영하고, 교육감에 당선되면 교육청 소속 공직에 임용시켜 주거나 관급공사에 참여하게 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면서 “강원교육을 더 이상 망가뜨리지 말고 학생·학부모·교사에게 공개 사과하라”교 요구했다.

 

단체는 “강원특별자치도가 출범하면서, 학부모들은 우리 아이들을 위해 강원교육이 한 단계 발전할 것으로 기대해 왔지만, 돌아온 것은 신 교육감의 범죄 혐의였다”면서 “게다가 이토록 구체적이고 심각한 부패 혐의가 공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신 교육감은 별다른 해명 없이 ‘교육감직 수행은 별개’라는 도덕 불감증까지 보여주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만약 부패 혐의와 교육감직 수행이 별개라면, 강원특별자치도 아이들은 ‘부정을 저질러도 경쟁에서 이기기만 하면 상관없다’는 가치관을 배우며 자랄 수밖에 없다”면서 “신경호 교육감은 학생, 학부모, 교사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당장 교육감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나 반성의 시간을 갖도록 요구한다”고 말했다.

 

신 교육감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선거운동을 위한 사조직을 설립하고 당선 이후 인사나 사업 청탁과 관련해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 6월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신 교육감은 2021년 7월 당시 강원 춘천의 한 사립 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던 이모(50)씨와 교육감 선거운동을 위한 사조직을 설립하는데 공모했다. 이들은 2021년 7월∼2022년 5월 선거조직을 모집해 선거운동 단체 채팅방을 운영하고,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선거운동을 위한 사조직을 설립했다. ‘교육감에 당선되면 선거운동 동참에 대한 보상으로 한모(51)씨를 강원교육청 체육특보로 임용시켜주겠다’고 약속한 내용도 공소사실에 포함됐다.

 

또 신 교육감은 당선되면 교육청 소속 공직에 임용시켜주거나 관급사업에 참여하게 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도 있다. 강원교육청 대변인으로 임용하는 대가로 이씨로부터 2021년 11월 1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비롯해 이씨와 함께 금품을 수수한 행위 4건 등 총 5건의 뇌물수수 혐의도 포함됐다.

 

신 교육감은 8일 오후 3시 40분 춘천지방법원 제2형사부에서 첫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김남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