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사랑스럽개' 차은우-박규영, 폭우 속 감정 폭발...저주 풀 수 있을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3-11-29


▲ [사진 제공: MBC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


[시사줌뉴스=보도자료] ‘오늘도 사랑스럽개’ 차은우와 박규영이 서로를 향한 감정이 폭발한다.

오늘 29일(수) 밤 9시 방송되는 MBC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연출 김대웅/ 극본 백인아/ 제작 그룹에이트, 판타지오/ 제작 투자 에이앤이 코리아) 8회에서는 진서원(차은우 분)이 강은환(김민석 분)으로부터 위협을 받는 한해나(박규영 분)를 구하러 나선다.

앞서 저주를 풀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해나는 서원에게 자신의 저주를 고백하기로 결심했으나 쉽사리 말을 꺼내지 못했다.

서원 또한 해나를 향한 감정이 나날이 커졌고 어느새 서로에게 스며든 두 사람 앞에 은환이 등장, 해나의 특별한 저주의 비밀을 파헤치기 시작하면서 예측불허한 전개가 예고됐다.

서원과 해나에게 은환이라는 존재가 어떤 영향을 끼칠지, 쫄깃한 가운데 8회 방송 날인 오늘(29일), 서원, 해나, 이보겸(이현우 분)의 긴장감 넘치는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스틸에는 해나가 어느 한 허름한 창고에 시무룩한 채로 앉아 있어 눈길을 끈다. 이성과 키스하면 매일 밤 개가 되는 특별한 저주를 은환이 알게 된 상황에서 해나가 왜 한밤중 창고에 나와 있는 것인지 의문이 생긴다.

항상 밝기만 했던 해나의 어깨가 축 져져 있어 심상치 않은 일이 발생했음을 짐작케 한다.

또 다른 스틸 속에는 서원이 위험에 빠진 해나를 구하러 나선 모습도 포착됐다. 해나는 예상치 못한 서원의 등장에 깜짝 놀라고 서원은 오직 해나에게 시선이 고정된 채 그녀를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여기에 서원은 비에 홀딱 젖은 채로 애처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데, 이날 방송에서는 서원과 해나가 서로에 대한 감정을 폭발시킨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과연 해나가 서원에게 자신의 저주를 솔직히 고백하며 저주를 풀 수 있을지, 서원이 해나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이며 ‘개나(개+해나)’와 입을 맞출 수 있을지 저주를 둘러싼 두 사람의 관계 향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글서글한 웃음 뒤에 무표정을 숨긴 ‘산신’ 보겸의 살기 어린 눈빛도 예고됐다.

보겸은 서원과 해나를 괴롭힌 은환을 찾아가 사랑의 큐피트인지, 방해꾼인지 모두를 헷갈리게 하는 행동을 보인다고.

서서히 밝혀지는 그의 사연 깊은 이야기 또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MBC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 8회는 오늘(29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