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산림자원 활용해 관광객 유치·일자리 창출 다 잡는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4-02-25


▲ 국내 최고의 정원도시로 거듭난 정선군(군수 최승준)이 청정 산림자원을 활용해 관광객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국내 최고의 정원도시로 거듭난 정선군이 청정 산림자원을 활용해 관광객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군은 풍부한 산림자원을 기반으로 웰니스 관광활성화는 물론 정선군 전체를 정원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해 정선읍 신월리 899-1 일원에 15,340㎡ 규모로 ‘신월동산 유아숲’을 조성하고 가족단위 방문객에게 쾌적한 산림문화 체험과 휴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정선읍 비봉산 일원 24.4ha 면적에 산책로와 지압로, 소공원, 전망데크 등을 조성하는 ‘비봉산 산림공원’사업을 추진해 맨발로 숲길을 걸으며 다양한 꽃과 함께 자연 속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18 동계올림픽 알파인 경기장으로 활용된 가리왕산을 중부 내륙권 최초의 산림형 국가정원으로 조성해 국민고향정선을 세계적인 정원도시로 발전시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이에 연간 수십만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는 정원도시의 명성에 걸맞은 문화 확산과 지역별 정원 관리를 위해 군민정원사 양성을 추진한다. 오는 4월부터 20명을 모집해 군민정원사 양성 교육 기초반을 개설하고 정선군립도서관 평생교육관에서 전문기관 위탁교육을 통해 식물 정원 분야 이론 교육과 실습을 진행한다.

아울러 군민정원사 교육 과정의 운영 성과를 평가해 심화반을 개설하고 교육 범위를 정선군 전체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며, 군민정원사 활성화를 위해 교육을 수료한 경우 마을정원, 실외정원 관리 등 채용 시 군민정원사 자격증 소유자를 우선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지형규 산림과장은 “국민고향정선의 수려한 자연환경과 산림자원을 활용해 조성한 관광지에 수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어 지역 경제 활력을 불어 넣고 있으며 이와 관련된 다양한 일자리도 창출되고 있다”며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산림 관광지 조성과 가리왕산 국가정원 유치를 통해 정선군을 최고의 정원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관내 자연휴양림, 산림욕장, 민둥산, 만항재 등 국민고향정선의 수려한 산림자원을 활용해 오는 3월부터 지역 특성에 맞는 숲해설 교육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계획으로 자연속에서 힐링을 얻는 정선군만의 차별화된 웰니스 관광을 활성화 하는 것은 물론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