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해빙기 취약시설 안전점검

건설현장, 산사태 취약지역 등 204개소 안전 점검실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보도자료
기사입력 2024-02-25


▲ 평창군, 해빙기 취약시설 안전점검


[시사줌뉴스=보도자료] 평창군은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4월 3일까지 해빙기 취약시설 204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해빙기는 겨울철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시설물 붕괴나 전도 등 안전사고 발생이 특히 우려되는 시기다.

점검 대상은 급경사지 86개소, 산사태취약지역 91개소, 옹벽 9개소, 사면 10개소, 문화재 6개소, 건설현장 2개소로 안전관리자문단을 비롯한 민간전문가가 참여한 민·관 합동 방식으로 점검한다.

점검 내용은 급경사지 지하수 용출, 뜬돌 등 낙석 우려, 옹벽 기초지반 세굴 활동 침하, 사면 상부자연사면 인장균열 침하, 낙석 토사유실, 산사태취약지역 낙석방지시설, 문화재 방재설비, 건설현장 추락 등 출입금지 조치 등이다.

점검 결과 현장 조치가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하고 보수 보강이 필요한 시설은 위험구역 설정, 통제선 설치, 사용금지 등의 응급조치 후 보수할 방침이다.

특히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 요소 발견 시에는 신속한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보수 보강 계획을 수립하여 개선토록 하는 등 불완전 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추적 관리할 계획이다.

황성현 평창부군수는“해빙기 시설물 붕괴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안전점검을 통해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사고 요인을 미리 방지해 더욱 안전한 평창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