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원내대표 출마, 권성동 "분위기 나쁘지 않다"

"비영남권 원내대표 필요"... 초선 의원 중심으로 지지 기대

가 -가 +

10

김남권
기사입력 2021-04-21

 

▲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지난 19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강원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보수정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국민의힘 권성동(4선,강원 강릉) 의원이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권 의원은 지난 20일 전화 통화에서 "지역민들께서 많이 기대하고 계실 텐데, 비영남권 출신으로 부담이 많다"면서 "그러나 국민의힘이 전국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비영남권 원내대표가 나와야 한다는 인식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의원 측 관계자도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라면서도 "영남권 의원들이 다수인 만큼 지역 대결로 분위기가 흐를 경우 쉽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초선 의원을 중심으로 비영남권 원내대표를 지지하는 의원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권성동(강원 강릉시, 4선), 김기현(울산 광역시 남구을, 4선), 김태흠(충남 보령시 서천군, 3선), 유의동(경기도 평택시을, 3선) 의원의 4파전이다. 이들 중 4선은 권성동·김기현 2명으로, 권성동 의원은 비영남, 김기현 의원은 영남 출신이다.

 

권 의원은 당 내 50%를 차지하는 초선 의원들에게 '비영남권 원내대표'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있다. 출마 선언에서도 "전투력과 협상력을 모두 갖춘 대선을 앞둔 원내대표 적임자"라면서 "중도·합리의 시대"를 강조했다.

 

강릉 지역에서는 국민의힘 대표 주자에 영남권 인사가 많다는 점도 권 의원에게 유리하다고 보고 있다.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진 인사는 주호영·조경태·윤영석 의원 등으로 영남권이 주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강아지 새끼 21/05/01 [19:40]
강아지들의 바램이 무너졌네~~~
근혜의 복수 21/04/30 [18:40]
근혜의 복수가 시작되는가?
탄핵에 앞장선 놈들...
등신들아 21/04/30 [07:38]
등신들아~~~야당도 장관할수 있다...등신들아~~~그래서 너희 같은 등신들을 개호구라고 부르는거야~~~
얌마 21/04/29 [14:28]
요 아래 푼수야~~  법무무장관이 되려면 탈당해서 민주당에 입당해야하잖아  
털어보자 21/04/29 [13:34]
모양없게 원내대표가 뭐냐?
니가 당당하다면
국회인사청문회 출석해 통과해서
법무부장관이 되는건 어떤지?
못하겠냐?
반대 21/04/25 [12:01]
성동이는 친이니까 근혜 사면 반대해야지요. 목숨걸고
도로자유당 21/04/25 [00:10]
박씨가 탄핵시킨 박근혜 ~~~
근혜가 너를 그냥 둘까?
정신이 나간건 아닌지~~~?
기대 21/04/24 [11:50]
오늘기사들보니 권성동과 김기현 의원이 서로경쟁을하고 있다는데  과연 영남세력을 이길수있을지 궁금하네요. 
화이팅 21/04/23 [17:40]
강릉에서도 원내대표 한번내보자 아자~~아자  화이팅
갱상도당 21/04/22 [12:22]
박근혜를 탄핵시킨 주역이 원내대표를하면 내분이 심해지지 않을까요?  사퇴하세요 그냥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줌뉴스. All rights reserved.